오! 하나님 이 음식을 구원하소서! 냠냠


이게 다 백선생 때문입니다(?)

저녁에 먹을게 없다고 하길래... 그럼 저번에 백선생 육수를 써서 모밀이나 해 먹자고 한 것이 사건의 발단...

모든 재료가 완벽했는데... 합체에 실패한 작품이 나와버렸네요.


국물이 비리지 않고 아주 깊은 맛이 나는게.... 시원하기만 하면 좋았을 텐데... 미적지근...

면도 같이 미적지근...

계란은 매우 싱싱하긴 한데... 냉모밀에 계란 고명을???

거기에 노란색은 수박껍데기 피클.... (음?)


어무니... 제가 괴식 매니아긴 하지만... 정말 상상 이상의 물건을 내 놓았군요!


냉모밀의 탈을 쓴 잔치국수... 잘 먹었습니다... ㅂㄷㅂㄷ



덧글

댓글 입력 영역